전주최씨 인재공파 해평문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주최씨 성씨유래

>문중정보>>전주최씨 성씨유래


한국의 모든 최씨는 진한(辰韓) 6부(六部) 중의 하나인 돌산(突山) 고허촌(高墟村) 촌장 소벌도리공(蘇伐都利公)의 후손이라고 한다.

그럼 한국 모든 최씨의 원시조라고 주장하는 소벌도리공은 과연 누구인가?

삼국유사(三國遺事) 신라 시조 혁거세왕(赫居世王)조에는 '옛날 진한 땅에는 여섯 마을(六村)이 있었다.
첫째가 알천 양산촌이니 그 남쪽은 지금의 담엄사이다. 촌장(村長)은 알평으로 처음에 하늘에서 표암봉에 내려왔으니 이가 급량부 이(李)씨의 조상이 되었다.(노례왕 9년에 설치했고 이름은 급량부다. 고려 태조 천복 5년 경자년에 이름을 중흥부로 바꾸었다. 파찬, 동산, 피상 등 동쪽 마을이 여기에 속한다)
둘째는 돌산 고허촌이니 촌장은 소벌도리이다. 처음에 형산에 내려왔으니 이가 사량부 정(鄭)씨의 조상이 되었다. 지금은 남산부라고 부르는 곳으로 구량벌, 마등오, 도북, 회덕 등 남쪽 마을이 여기에 속한다.(지금이라고 한 것은 고려 태조 때 설치한 것이다. 이하 모두 같다)
세 번째는 무산 대수촌으로 촌장은 구(俱, 仇라고도 쓴다)예마로 처음에 이산(개차산 이라고 하기도 한다)에 내려왔으니 이가 점량부(혹은 탁부라고도 한다) 또는 모량부 손(孫)씨의 조상이다. 지금은 장복부라고 한다. 박곡촌 등 서쪽 마을이 여기에 속한다.
네 번째는 취산 진지촌(빈지 또는 빈자, 빙지라고도 한다)으로 촌장은 지백호이며 처음 화산에 내려왔으니 본피부 최(崔)씨의 조상이다. 지금은 통선부라 한다. 시파 등 동남쪽 마을이 여기에 속한다. 문창후 최치원(文昌侯 崔致遠)은 바로 본피부 사람이다. 지금의 황룡사 남쪽 미탄사 남쪽에 옛 터가 있다고 한다. 이것이 바로 최문창후(崔侯)의 옛 집임이 분명하다.
다섯째는 금산 가리촌(지금의 금강산 백율사 북쪽에 있는 산이다)으로 촌장은 지타(祗 혹은 只他라고 磯?로 처음에 명활산에 내려와 한기부 배(裵)씨의 조상이 되었다. 지금은 가덕부라고 하는데 서성지, 하서지, 내아 등 동쪽 마을이 여기에 속한다. 여섯 번째는 명활산 고야촌으로 촌장은 호진으로 처음에 금강산에 내려왔으니 습비부 설(薛)씨의 조상이다. 지금은 임천부라고 하는데 물이촌, 잉구미촌, 궐곡(혹은 갈곡이라고 한다) 등 동북쪽 마을이 여기에 속한다. 위의 글을 살펴보면 이 여섯 부의 조상들은 모두 하늘에서 내려온 것 같다.

삼국사기(三國史記) 신라본기(新羅本紀) 시조 혁거세거서간(赫居世居西干)조에 '신라(新羅)의 시조(始祖)는 성(姓)이 박(朴)씨요 휘는 혁거세(赫居世)이다. 중국 전한(前漢) 효선제(孝宣帝) 오봉 원년(五鳳元年) 갑자년 4월 병진일(정월 15일 이라고 하기도 한다)에 즉위하니 거서간(居西干)이라고 불렀는데 그 때 그의 나이는 13세였다. 이때 세운 나라(國)는 이름을 서라벌(徐那伐)이라고 불렀다. 이보다 앞서 고조선(古朝鮮) 유민(遺民)들이 산골짜기 사이(山谷間)에 나누어 살아 여섯 개 마을(村)을 이루었으니 그 첫째는 알천 양산촌이요 둘째는 돌산 고허촌이고 셋째가 자산 진지촌이며(간지촌 이라고 하기도 한다) 넷 째는 무산 대수촌이고 다섯째는 금산 가리촌이며 여섯째는 명활산 고야촌인데 이것을 진한의 6부(六部)라고 불렸다. 고허촌 촌장(村長) 소벌도리공(소벌공 이라고 하기도 한다)이 양산 기슭에 있는 나정(蘿井) 이라는 우물(井) 옆 숲(林) 사이에서 말(馬)이 무릎(膝)을 꿇고 울고있는 것을 보고 이상히 여겨 가까이 가 보았더니 어느새 말은 보이지 않고 다만 큰 알(卵) 하나가 있어서 그 알을 깨어보니 어린아이(兒)가 나와(出) 데려다가 길렀다. 이 아이의 나이가 10여세가 되자 유달리 숙성하였고 6부의 사람들은 그의 출생(出生)이 신기하다 하여 존경하며 따르다가 이에 이르러 임금(王)으로 세웠다. 진한 사람들은 박(瓠, 바가지를 만드는 넝쿨 식물의 열매)을 박(朴)이라고 부르는데 그 아이가 나온 큰 알(卵)이 박(瓠)처럼 생겼으므로 성(姓)을 박(朴)이라고 하였다. 거서간은 진한 말(語)로 왕(王)이다.[혹은 귀인<貴人>을 부르는 말이라고도 한다].

경제기획원의 인구조사 통계에 의하면 최씨의 인구는 약 200만 명으로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4.8%에 달하는데 최씨의 본관은 326 본관이라고 하지만 대부분 단순한 지명에 불과하고 시조가 확인되는 최씨는 96개파인데, 그러나 이도 모두 현존하는 최씨의 본관이 아니고 상당한 본관이 후손이 없다.

최씨경주대동기원설에 의하면 전주최씨 문성공계는 최치원의 후손

'최씨경주대동기원설'은 한국에 있는 모든 최씨가 진한(辰韓)의 6촌(六村) 중 하나인 사량부 돌산 고허촌 촌장 소벌도리공의 후손으로 사량부를 중심으로 살아온 경주최씨가 그 중심세력(大宗, 큰집)이며 사량부에 살던 최씨들이 각각 지방으로 흩어져 살게 되면서 그 지방을 근거로 하는 최씨가 나타나게 되었다고 하는 설이다. 이 설은 성씨(姓氏)가 먼저 생겨나고 같은 성씨의 사람들이 여러 지방으로 나누어 살면서 그 지방을 근거로 하는 본관(本貫)이 만들어졌다는 이론체계(理論體系)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이론체계는 현대 역사학계는 잘못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조선시대까지는 그런 대로 인정을 받아 조선 말기에 이르러 족보를 만들고 역사를 연구하는 일이 유행(流行)하면서 '선의계 추록(先疑系 追錄)'이라는 왜곡된 세계표(世系表)가 만들어지기도 했다. 근래에도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이 설을 근거로 모든 최씨의 역사를 하나로 통합하는 역사책을 만드는 등 여러 가지 작업들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는 자신의 성씨가 유구한 역사를 가진 명문거족(名門巨族)이라고 자랑하고 싶은 심리적 작용에 의한 것이 아닐까?

'최씨경주대동기원설'에 의하면 개성최씨, 삭령최씨, 동주(철원)최씨, 전주최씨 문충공계는 신라가 삼국을 통일하기 전에 사량부를 떠나 경주최씨에서 나누어 졌고 함양최씨, 청주최씨, 영흥최씨, 용강최씨, 수원최씨, 부안최씨, 강릉최씨, 강화최씨, 화순최씨, 통천최씨, 양천최씨, 원주최씨, 해주최씨, 진주최씨, 탐진최씨, 전주최씨 문성공계, 전주최씨 문정공계, 전주최씨 복야공계 등은 문창후 최치원의 후손에서 나누어 졌다고 주장한다.

한편 재야 사학자 강경구는 그의 저서 '한국성씨의 뿌리를 찾아서'에서 '전주(全州)는 신라 하주 군단의 주둔지로 시작된 도시이다. 신라 하주 군단은 본래 비사벌이라 불린 지금의 경상도 창녕에 설치되었고 한때는 경산 지방까지 후퇴했으나 백제의 멸망과 함께 합천, 거창, 전라도 남원을 거쳐 완산(完山)에 주둔하게 되었다. 그런 까닭에 전주 지방에 창녕의 옛 이름인 비사벌이 옮겨와서 지금도 전주의 옛 이름을 비사벌로 알고있는 사람들이 있다. 창녕지방의 호족이 완산에 진출한 것이 이러한 지명의 이동에 의한 것이다. 전주 지방의 호족은 신라에서 기원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 라고 주장하여 전주최씨가 신라 하주 군단을 따라 사량부에서 전주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 강경구는 같은 저서에서 '고려시대 전주최씨는 청하최씨라고 존칭하고 중국 지명(地名) 청하를 끌어다 자기 본관으로 호칭하여....'라고 전주최씨는 신라 출신이 아니라 예맥인들로 고구려 출신이라고 위의 내용과는 엇갈리는 주장을 강력하게 펼치다가 결국은 '전주최씨 집안의 모든 기록을 검토한 결과 최씨의 경우 전주최씨(군옥파)의 경주 기원이 확실한 것으로 보이나 개성최씨, 동주최씨 등은 고구려 최씨 계통이 아닌가 생각된다.'라고 한 걸음 물러서면서 다시 전주최씨가 사량부 출신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전주최씨 집안에서는 '전주최씨는 중국 당나라 청하에서 망명 해 왔다'라고 주장하고 있고 역사학계는 '전주최씨는 예맥인의 후손으로 고구려 출신의 최씨이다'라고도 주장하고 있으며 성씨보다는 본관이 먼저 형성되었다고 보는 것이 현대 역사학계의 정설인데 이의 고증을 위해서는 상당히 복잡한 고증을 해야만 할 것인데 그리하지 않아도 앞으로의 글을 읽어보면 이 학설이 잘못된 것임을 스스로 알게 될 것으로 믿어 의심하지 않는다.

※진한(辰韓) : 기원전 한반도 동남부에 있었던 고대 부락 집단의 연맹체. 뒤에 신라로 발전했다. 큰 나라는 4~5,000호 작은 나라들은 6~700호 정도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예맥(貊族) : 예맥족(濊貊族). 한민족의 근간이 되는 민족으로 옛날에는 중국 대륙의 동북지방(산동반도 이북 발해만 부근)에 살았다. 맥족은 옛날 숙신과 동호 사이에서 개재하여 송화강, 흑룡강, 압록강 등의 유역과 함경도 강원도 지역에 걸쳐서 활동한 대 민족으로 역사상 부여, 고구려, 예맥, 옥저 등으로 부르는 여러 족속이 여기에 포함된다.

선의계 추록

'최씨경주대동기원설'을 구체적으로 뒷받침하는 기록이라고 할 수 있는 것 중 하나로 '선의계 추록'이라는 것이 있는데 역사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보면 자칫 오해하기 쉬워서 '과연 이곳에 올리는 것이 바람직 한 일인가?'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이곳에 올려 함께 고증을 통해 잘못된 기록임을 알게 된다면 다른 곳에서 이런 자료를 보더라도 잘못된 것임을 알게되는 '예방효과'도 있을 수 있다고 판단되어 이 곳에 올리기로 한다. '선의계 추록'은 이 기록의 원래 이름이 아니고 사람들이 고증 해 보니 믿기 어려운 부분이 많아 '믿을 수는 없지만 이런 기록이 있다'라는 뜻에서 선의계(先疑系) 추록(追錄)이라고 이름한 것이다. 이 기록은 경주최씨를 중심으로 한국 최씨 전체의 조상에 관한 계보도(系譜圖)로 1877년 함경남도 이원군 동서면 효우리에 살던 강성우(姜聖佑)씨 집에서 발견되었는데 강성우씨의 6대 할아버지 율계 강필동씨가 취미로 한국 모든 성씨의 족보를 수집하여 보관해 왔다고 하는데 '선의계 추록'도 강필동씨가 수집한 기록중의 일부라고 한다. 이렇게 전해오던 '선의계 추록'은 함경남도 단천에 살았던 최장환(崔章煥)씨가 이런 기록이 있다는 소문을 듣고 강성우씨 집을 찾아가 최씨에 관한 부분만을 발췌하여 적어와서 공개하므로 최초로 세상에 그 모습을 보이게 되었다. 그 후 충청남도 서산에 살던 최홍연(崔弘淵)씨가 서울에 살고있는 경주최씨들과 상의하여 1937년에 경주최씨상계보(慶州崔氏上系譜)라는 이름으로 발행했고 이것을 1949년 경상북도 월성군 천북면 손곡리에서 다시 발행하여 지금까지 전해오고 있다.

문성공의 선조는 알 수가 없다

전주최씨 문성공계의 시조(始祖) 문성공(文成公)은 휘(諱)가 아(阿)이며 자(字)는 형지(衡之)이고 시호(諡號)는 문성공(文成公)이며 완산군(完山君)이라는 존호(尊號)를 받았다. 고려 충숙왕 때 문하시중을 지냈다고 전해오고 있으나 태어나고 돌아가신 해 그리고 할머니에 대한 기록은 전해오지 않는다. 문성공이 고려 충숙왕 때 문하시중을 지냈고, 큰아들 안렴사공 최용생(按廉使公 崔龍生)이 1350년에 경상도 안렴사를 지냈고, 둘째아들 대호군공 최용각(大護軍公 崔龍角)이 1357년에 검교대호군을 지냈고, 셋째아들 판사공 최용갑(判事公 崔龍甲)이 1323년에 중국 원나라(元) 과거에 합격했고 증손자 월당공 최담(月塘公 崔 )이 1346년에 태어났으므로 문성공은 1260년에서 1270년경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감찰공 최세영(監察公 崔世榮)은 전주최씨 문성공계 최초의 족보 초성일권(草成一卷)에서 말하기를 '최씨 각 계파(系派)의 역사를 전하는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문성공의 선조는 최균이라고 하기도 하고 최순작이라고 하기도 하며 최청지, 최○○, 최송년(崔松年) 심지어는 최선능(崔善能) 이라고 하기도 하며 또 어떤 이는 중국 청하(淸河)에서 왔다고 하기도 한다. 이렇게 비록 모두가 같은 성씨, 같은 본관이라 하더라도 실제에 있어서는 혈연관계가 없거나 그 관계가 매우 멀어서 비록 같은 혈연 관계에 있다고 하더라도 나누어진 데를 알 수가 없으므로 다만 전해오는 이야기만 서로 따로 따로 믿고 서로 잘못 알고있는 것이다. 고증을 거쳐서 문성공을 시조로 하였으나 이에 대하여 후세의 사람으로서는 상세히 알 수가 없는 일이다. (崔之別以史傳人物言之則先祖又有崔均崔純爵崔淸之崔○○崔松年之異至於崔善能又自中國淸河而來矣此皆雖曰同姓字同本貫而其實則 不相統屬遠矣雖或同是一源而亦不知其分派之所自來故隨其諸本之誤認辦證如後而直以文成公爲始祖此誠後人之不可不知者也)'라고 적었다.

문성공 제단 비문(祭壇 碑文)에는 '우리 동방의 전주최씨는 문성공을 시조로 하니 공의 선조는 전해오지 않는다. 공의 휘는 아이고 벼슬은 문하시중으로 문성은 공의 시호이다. 공은 네 분의 아들이 있으니 큰아들 최용생은 문과에 급제하여 안렴사를 지냈고 둘째아들 최용각은 검교대호군을 지냈으며 셋째아들 최용갑은 문과에 급제하여 판사를 지냈고 막내아들 최용봉은 중랑장을 지냈다. 공의 후손은 훌륭한 사람이 많이 나와 중랑장공 최용봉의 후손만 하더라도 향사(享祀)가 열 여섯이고 정려(旌閭)가 여섯이며 문과 급제가 41명 무과 급제가 67명이고 생원과 진사가 84명이다. 그 외의 대소 관작은 헤아릴 수 없이 많아 여기에다 다 적을 수가 없다. 할머님에 대해서나 공의 태어나고 돌아가신 해, 그리고 산소의 위치 등의 기록은 오랜 세월과 그 동안의 수많은 전쟁으로 없어져 전해오지 않는다. 전주 주덕산에 있는 분토동에는 전주최씨의 선산이 있고 또 옛날 노인들의 입을 통해 공의 현손 존양당공 최덕지(存養堂公 崔德之)의 산소 앞에 있는 네 개의 옛 무덤 너머에 있는 옛 어른 무덤(大人葬)이 공의 산소라고 전해오고 있었다. 정조년간 병진년에 봉분(封墳)을 열고 발굴 조사를 했으나 광(壙) 위에는 넓은 돌 하나가 덮여 있을 뿐 다른 유물(遺物)이나 지석(誌石) 등 공의 산소라고 증거 할 만 한 자료를 하나도 발견하지 못했다. 이에 다음해인 정사년에 후손들이 합의하여 산소라고 전해오는 장소에서 북쪽으로 수궁허(數弓虛)에 제단(祭壇)을 쌓고 위토(位土)를 두어 제사를 올리니 전해오는 이야기만 그대로 믿기 어렵다. 경진년에 다시 표석(標石)과 산문(山門)을 세워 예전에 못 이룬 바를 모두 이루었으니 눈이 미치지 못하여 비록 보지는 못했으나 옛날일을 그리워하는 마음으로 이 글을 적는다. 조선 순조 21년 경진년 통훈대부 경기전령 이병운 근지'라고 되어있다.

공의 산소에 대하여 전주최씨 연촌공파 족보에는 '족보 초성일권에 '공의 산소는 전북 완주군 소양면 분토동 주덕산에 있다고 하였고 옛날 노인들이 이야기로 전해오기를 연촌공 최덕지 산소 앞에 있는 네 개의 옛날 무덤 너머에 있는 옛 어른의 무덤이 공의 산소'라 하므로 후손 4파가 회의를 거쳐서 1796년에 봉분(封墳)을 열고 발굴조사를 해 보았으나 지석이나 또는 무덤의 주인이 누구인지 확인 할 수 있는 유품을 발견 할 수가 없어서 1797년 공의 산소라고 전해오는 장소에서 멀지 않은 장소에 제단을 쌓아 제사를 올리고 있다.'라고 기록하고 있다.

현재 전주최씨 집안에서는 중랑장공파 만이 그 무덤을 공의 산소로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나머지 3파에서는 그 무덤을 공의 산소라고 인정하여 제단에서 제사를 올리지 않고 그 무덤에서 제사를 올리고 있다. 제사는 중랑장공파는 음력 3월 3일에 단각에서, 그리고 안렴사공파, 대호군공파, 판사공파는 한식날 그 무덤(疑塚)에서 올린다.

1988년 7월 1일에 발간된 '전주최씨 해평파보全州崔氏 海平派譜'에서
'전주최씨의 본원本源에 관關한 문헌文獻'에선
1. [운부군옥韻府群玉](시문詩文을 각 운자韻字 밑에 수집한 책)'
중국 강태공姜太公의 손자가 나라가 망한 후 최읍崔邑에 거주하면서 성을 최씨崔氏라하였고 그 후 청하박릉淸河博陵에 거주하면서 유명한 성씨가 되었다.
2. 최고운崔孤雲의 [승혜소비문僧慧昭碑文]
최씨의 선先은 한漢나라의 현저顯著한 귀족이며 대대로 중국 산동山東에 거주하다가 수양제隨煬帝가 고구려를 정벌할 때 장사로서 많은 일족이 수행하여 강원도 지대에서 많이 전사하고 살아 남은 사람들이 그곳에 토착하여 우리 동방의 백성이 되었다. 당낭唐囊이 사주四州를 통괄할 때 다시 전주 금마金馬의 사람이 되니 지금의 전주와 금마를 본관의 하는 최씨는 모두 그 후예들이다.
3. [한국의 족보韓國의 族譜]
전주최씨는 경주최씨의 동원同源이었다.
4. [전고대방典故大方의 만성 시조편萬姓 始祖篇]
고려문하시중 문성공 완산군은 기선其先이 당唐나라 청하淸河에서 바다를 건너 해동海東으로 와서 완산完山(전주全州)에 거주하였으므로 본관本貫을 전주全州로 하였다.

상단으로

사무실 : 경북 구미시 형곡로 39 말레이시아빌딩 401호
전화 : 054-442-2647, (부재시)070-4175-3585, FAX : 054-442-2647 / 개인정보관리자 : 최종방

Copyright © 전주최씨 인재공파 종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